[잡담] 가담항설 랑또가 암주를 꽤 신경써서 만든것 같아(유료분 스포)
IP :  .117 l Date : 17-01-12 18:00 l Hit : 893



(유료분 스포있음)

악당 주제에 사연이 너무 짠내폭발 하잖아.......

명문가지만 서자출신에 어머니는 기생 첩이라 집안에서 취급 노답

거기에 한때 신룡한테 반기들고 나섰다 씨가 말라버린 장사 핏줄..

동생은 장사인거 밝혀지고 집안 마님한테 살해당해서 저까지 죽을까봐

밥에는 독 들었을까 먹지도 못해..잘때는 목 잘릴까봐 잠도 못자...

출세라도 해야 먹고 사는데 서자는 과거를 못봅니다...

무과시험이라도 보려 했더니 시험보다 장사인거 들통나면 죽으니까 무과시험도 안되고요...

그나마 할수있는 시험이 의술이라 매번 목숨의 위협을 느끼면서 의학서적을 달달 외웠더니

이번엔 각인이 안되네ㅠㅠ..

그러던 와중에 자기 미워하던 마님이 비단옷 입히길래 입었더니

가문이 역모에 휘말려 자기 아들은 마님이 뒤로 빼돌리고

암주는 첩의 아들이라고 비단옷 입혀서 자기 아들로 속여 숙청 받게 함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순간 파워흑화... 나 건드는 놈 다 죽이며 살았더니

리얼 기생의 오라버니이신 갑연이 등장!!

대놓고 너 나한테 쓸모있으니 이용하고 없으면 버리겠다 하는 뻔뻔한 새끼인데도

암주가 원하는 마음을 넘나 잘 알고 있죠....ㅠㅠㅠ

자신도 남에게 소중하게 다뤄지고 싶고,남이 제 능력 알아줬음 좋겠고..

남에게 특별하게 취급 되길 바라는 마음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암주도 다 알면서 이용당해 줄 만큼

누군가에게 사람취급 받고 싶었던 욕망이 컸다는게 너무 맴찢...

갑연이의 뻔뻔한 유혹에 입으로는 욕하면서

얼굴은 자기가 원하던 마음을 잘 알아줘서 울컥하는 걸 보고

얘도 그냥 애정결핍인 것 뿐이라 참 안쓰러웠어...

숙청하러 온 포졸들 몽땅 죽이고 마님네 도망간 아들도 쫓아가서 죽이고 나서

목숨따위 구걸하는데 버릴꺼였다면 애초에 내것이였음 좋았을텐데...라는 대사가 있었는데

얘는 자기 출신(서자) 태생적 한계(기생첩의 아들+장사)에 참 한이 많구나 느꼈어

우리 귀한 적통 도련님들 / 그러게 잘 태어나지 / 이래서 도련님들을 싫어하는거야 / 네 천한 핏줄....

본처 도련님들 보면 저렇게 비아냥 거리고,한설이를 장사로 착각하고 말하던 대사에 천한 핏줄이라 하는데

암주 자신도 장사고, 서자이긴 해도 명색이 명문가 도련님이였는데 제대로 취급을 못받고 자라서 인지

은연중에 대사에 자기 출신과 핏줄에 대한 열등감과 원한이 많이 나타나더라

이렇게 원한 많은 암주를 후에 갑연이가 어떻게 구워 삶은건지는 몰라도

갑연이 밑으로 들어가고 나서 암주가 완전 충성하는게 신기했음...

목이 반쯤 잘려 다 죽어가는 마당에도 함정 파고 돌아올 정도로 이용가치 백퍼 입증한것도 모잘라

난 다쳐서 이제 쓸모없으니 죽이라는 말 보니까

갑연이가 암주한테 말로만 잘해준게 아니라 진짜 잘해줬나 보다..

첫만남에는 반말 찍찍 뱉고 막말 오지게 하더니

밑으로 들어가니까 길들인 개가 됐어..존댓말까지 하곸ㅋㅋㅋㅋㅋ(이게 제일 의외)

한편으로는 마음주고 잘해주면 자기 목숨까지 내줄 정도로 충성하는 애인데..

누군가 암주 옆에서 보듬고 사랑해줬으면 이렇게 잔혹한 애가 되지 않았을꺼라 생각이 들어..

암주는 악당이지만 참 가련한 캐릭터같아..ㅠㅠ

사실 초반에는 천둥지 때문에 태하랑 아가씨 사이를 방해하는것 같아서 짜증났거든

후드려패도 죽지도 않고 또 와서 계속 훼방을 놓고

존나 사이코 같아서 빨리 좀 뒤져라ㅗㅗ이러고 봤는데

회를 거듭할수록 짠내 폭발...나는 더이상 암주를 미워할수가 없다..ㅠㅠㅠㅠㅠㅠ

존나 나냔 암주맘 다 됨..내가 보듬어주고싶어..

랑또도 꽤나 신경써서 만든 캐릭터 같아

어지간 하면 죽지도 않고 다치지도 않는 장사에 스스로 치유까지 할수있는 의술사..

장사+의술사면 사군자 다음으로 제일 쎈거 아냐?ㅋㅋㅋㅋ

능력치도 많이 주고 얘가 가지고 있는 사연도 독자들 마음 홀리기에 짠하고

그냥 허투루 만든 캐릭터는 아닌것 같더라

아무튼 난 암주에게 존나 덕통 당하고..나중에 잘 풀려서 행복해지면 좋겠다

랑또 암주 죽이면 안돼!!!!!!!!!!


NO SUBJECT DATE HIT *
외커 배너 만들기 대회 + 추가 (53) 2017-01-11 10714 0
노벨정원 게시판 오픈안내 (202) 2017-01-09 22027 0
144772 [잡담] 퀴어베이팅 게이같지만 아닌 캐릭터들이 나오는 작품이 찜찜했던 이유 (28) 2017-01-12 1896 3
144771 [잡담] 순정만화 여주가 남자한테 관심없는st 만화 추천해주세엽 (24) 2017-01-12 1144 0
144770 [정보] 애니송 에 맞춰 춤추면서 운동을 하자는 취지의 방송 시작 (19) 2017-01-12 843 0
144769 [잡담] 만화 만화 보면서 아 이 작가 연애 못해봤구나 싶을때 (62) 2017-01-12 3065 0
144768 [잡담] 가담항설 랑또가 암주를 꽤 신경써서 만든것 같아(유료분 스포) (9) 2017-01-12 894 0
144767 [잡담] 시니컬오렌지 누가 제일 좋고 누가 제일 싫었니? (43) 2017-01-12 904 2
144766 [잡담] 신비아파트 이애니 왜케 무서웤ㅋㅋㅋㅋㅋㅋㅋㅋ (3) 2017-01-12 811 0
144765 [잡담] 겁쟁이페달 이런묘사 계속나오니? (7) 2017-01-12 889 1
144764 [잡담] 웹툰추천 일상툰 추천해줄래? (24) 2017-01-12 536 0
144763 [잡담] 뷰티풀군바리 이거 대신 레진에서 DP 개의 날 봐줘ㅠㅠ (10) 2017-01-12 1200 1
144762 [잡담] 레이디버그 둘이 썸타는화 뭐뭐이써? (3) 2017-01-12 596 0
144761 [잡담] 특영반 오랜만에 정주행 했는데 진짜 재밌다 (4) 2017-01-12 523 0
144760 [잡담] 치즈인더트랩 다른거 다 떠나서 이부분은 홍설 개오바 아냐? (22) 2017-01-12 2097 0
144759 [잡담] 오늘부터신령님 흐엉헝엉ㅇ엉엉 ㅠㅠㅠㅠㅠ (10) 2017-01-12 850 0
144758 [잡담] 연애혁명 왕공으로 시끄럽지만.. 갱람! (16) 2017-01-12 1111 0
144757 [잡담] 너의이름은 나만 걸렸을지 모르는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 들었던 부분 (스포) (43) 2017-01-12 2404 5
144756 [잡담] 구룡특급 새삼 빡친다... (25) 2017-01-12 1159 0
144755 [잡담] 킬더킹 어째 마사토끼 콘티 버전이 더 끌렸던 것 같은데 ㅋㅋㅋ (33) 2017-01-12 1269 1
144754 [사진] 트라이건 그래서 만들어 보았습니다 트라이건 패턴ㅎㅎ (끝올) (9) 2017-01-12 770 1
144753 [잡담] 웹툰추천 웹툰 추천 좀 해줄뤠?? (37) 2017-01-12 849 0
144752 [잡담] 추천 고전아닌 고전같은 냔들의 최애만화 추천좀 해주라ㅠㅠ! (27) 2017-01-12 603 0
144751 [잡담] 너의이름은 아주 타이타닉까지도 넘을 기세야.(일본) (66) 2017-01-12 3060 0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