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예술단체장 인선 올스톱.. 연간 공연계획조차 발표 못해
IP :  .158 l Date : 17-01-12 09:39 l Hit : 1062

http://v.media.daum.net/v/20170112030140012?f=m#none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국공립 예술단체장 인선 작업 등 문화행정이 사실상 올스톱 상태에 빠졌다. 문화예술계는 조 장관이 블랙리스트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점에서 인사권을 행사하기 전에 퇴진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여기에 문체부는 송수근 1차관, 유동훈 2차관에 이어 예술정책 책임자인 우상일 예술정책관까지 연루돼 있어 문화행정이 시계제로인 상태다.》
 국공립 예술단체장과 감독 인선이 늦어지자 각 예술단체는 연간 공연계획 발표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수장이 공석이거나 임기 만료를 앞둔 국공립 예술단체는 국립극장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립발레단, 국립극단, 국립국악원 소속 무용단과 창작악단 등 총 6개다. 김영산 문화예술정책실장은 11일 “1, 2월에 임기가 끝나는 예술단체장 인사를 신속히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실장은 단체별 수장의 연임 및 교체 여부 결정에 대해선 “아직 확답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문체부 입장과 달리 문화 현장에선 “인선 작업과 관련해 문체부로부터 어떤 답변도 듣지 못했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한 국립 예술단체 관계자는 “최순실 게이트 및 블랙리스트 사태로 문체부 장차관, 실국장, 실무자까지 대거 특검 조사를 받는 상황에서 공무원들도 사실상 예술단체장 임명 작업은 후순위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예술단체들이 문체부의 눈치만 보면서 주요 결정을 제대로 내리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15일 안호상 극장장의 임기가 끝나는 국립극장의 경우 지난해 11월 인사혁신처의 공모에 26명이 응모해 현재 3명이 최종 후보로 올라간 상태다. 한 문화계 인사는 “최종 후보가 올라간 지 꽤 오래돼 공공연히 3명 후보에 대한 소문이 파다한 상황”이라며 “조 장관이 법적으론 임명권을 가지지만 문화예술계 반발이 거셀 게 불 보듯 뻔해 딜레마에 빠진 상태”라고 했다.

 다음 달 2일 강수진 예술감독의 임기가 끝나는 국립발레단은 지난 시즌에 비해 한 달 반가량 늦어진 16일 올해 공연계획을 공개할 예정이다. 국립발레단 측은 “예술감독의 거취가 결정되지 않아 레퍼토리 발표가 늦어졌다”며 “3월 첫 공연을 앞두고 더 이상 티켓 오픈 시기를 미룰 수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부터 예술감독이 공석인 국립국악원 산하 무용단과 창작악단, 개관 1년이 넘도록 방선규 직무대리 체제인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국립국악원은 앞서 한 차례 예술감독 공모 과정을 거쳤으나 ‘적격자 없음’으로 결론이 나 재공모를 치렀다. 현재 2명의 최종 후보를 선정했지만 문체부에 명단을 넘기지 못한 상태다.

 문화계 인사들은 정부가 국공립 예술기관·단체의 인사를 좌지우지하는 현행 시스템을 개선하지 않으면 앞으로도 문제가 반복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문체부 산하 국공립 기관장은 일부 공모 절차를 거치기도 하지만 정부의 입김이 크게 작용해 왔다. 실제 예술기관장 인사는 잡음의 연속이었다. 2013년 박근혜 대통령의 사조직이었던 국가미래연구원 출신인 고학찬 당시 윤당아트홀 관장이 서울 예술의전당 사장에 임명될 때부터 문화계의 ‘코드 인사’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컸다. 2015년 한예진 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은 낙하산 논란을 겪은 후 임명 한 달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기도 했다.

 뮤지컬 평론가인 원종원 순천향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영국의 내셔널시어터는 왕실 소유지만 예술감독의 인사와 임기를 철저히 보장한다”며 “독립적인 인사가 세계적인 예술단체를 만드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프랑스 파리 오페라 발레단이나 독일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은 정부가 아닌 발레단 자체에서 감독추천위원회를 구성한다.

김정은 kimje@donga.com'>kimje@donga.com·유원모 기자


NO SUBJECT DATE HIT
[임시] 정치/시사방을 오픈하였습니다 (177) 2017-07-13 14905
[사진미션] 바다 사진을 올려주세요 (38) 2017-07-13 7295
67013 [영화] (ㅅㅍ)녹터널애니멀즈를 보고 소소하게 궁금한것 (9) 2017-01-12 1513
67012 [공연] 예술단체장 인선 올스톱.. 연간 공연계획조차 발표 못해 (1) 2017-01-12 1063
67011 [뮤지컬] 오캐롤 뮤지컬 첨보는 엄마랑 괜찮을까 ?? (12) 2017-01-12 1248
67010 [영화] 병맛이면서 유쾌하고 웃긴 영화들 추천!! (74) 2017-01-12 4568
67009 [음악] 가장 아름다운 사랑의 찬가(讚歌) - Overjoyed (5) 2017-01-12 1010
67008 [음악] 악동뮤지션이 커버한 블랙핑크의 휘파람.avi (21) 2017-01-12 3402
67007 [음악] 악뮤가 커버한 Love never felt so good.swf (5) 2017-01-12 1735
67006 [영화] 동주가 흑백인건 진짜 신의 한수인것 같아(ㅅㅍ) (45) 2017-01-12 3783
67005 [영화] 너의 이름은 팜플렛 있는 영화관 아는 냔~? (16) 2017-01-12 1393
67004 [영화] [잡담] 혹시 울산에서 이번 반지의 제왕 재개봉 보는 냔 있니?ㅓㄴ (17) 2017-01-11 1266
67003 [영화] 미국 대학교 배경의 영화들 추천해줄래? x) (내 추천 多多, 스압!) (60) 2017-01-11 6996
67002 [영화] 어쩔 수 없이 현실과 타협한 인물이 나오는 영화 없을까?(라라랜드… (16) 2017-01-11 1689
67001 [영화] 이동진 <무비썸> 2016년 영화 결산.youtube (4) 2017-01-11 1299
67000 [영화] 요괴워치가 다시 1위 기록한 일본박스오피스 순위 (4) 2017-01-11 1046
66999 [영화] 로그 원:스타워즈가 1위 기록한 중국 박스오피스 순위 (8) 2017-01-11 919
66998 [영화] 너의 이름은.이 1위 기록한 국내 주말 박스오피스 순위 (18) 2017-01-11 1590
66997 [음악] (찾아줘) 카페 화장실에서 들은 노래ㅠㅠㅠ (25) 2017-01-11 2121
66996 [도서] 리처드 도킨스 초청 북잼콘서트 !! 관심있는 냔들 서둘러~! (18) 2017-01-11 1028
66995 [영화] 이준익감독 신작 박열 (60) 2017-01-11 5041
66994 [영화] <너의이름은> 듀나 트윗 (54) 2017-01-11 6021
66993 [도서] 레토릭 닫은 거 알고 있니? (6) 2017-01-11 1358
66992 [도서] 펭귄클래식의 두 도시 이야기 읽어본 냔들 있어? (20) 2017-01-11 1476
←←    271  272  273  274  275  276  277  278  279  28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