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경험] 귀신같이 안다는 말
IP :  .81 l Date : 17-01-06 10:44 l Hit : 12816
귀신은 정말 귀신같이 알더라고
밑에 추성훈 글 보고 비슷한 경험이 생각나서 써봐.


내가 다니던 초등학교는 4월인가 5월에 개교기념일이있어 평범한 초등학생1 이었던 내가  모처럼  쉬는날 친구하고 만나서
공원으로 놀러가고있었지

공원으로 가는 그 길은 동네사람들 아니면 잘 돌아다니지 않는 뒷산 초입부터 공원까지 빙 둘러져있는 작은 길인데 주변에 나무랑 아파트가 많아서 낮에도 어두워

친구랑 나랑 한참을 조잘거리며 걷는데 나보다 한 열발자국 그때는 아이에 걸음이니까 조금 가까웠을꺼라고 생각해 

할머니 한분이 우리 앞에서 조그마한 검정 봉지를 들고 걸어가고 계시더라고

그 할머니는 내가 다닌던 교회에서 식사를 하시던 분이었는데 그분은 귀신이 들려서  집안이 망하고 자식도 죽고 어쩌다 보니 교회로 흘러들어오셔서 담임목사님께 기도도받고(잘은 모르겠지만 귀신쫒는 기도) 담임목사님 만으로도 부족했는지 영성뛰어난 다른 교회 목사님한테도 기도를 받으셨데....

그렇게 엄마한테 들어서 알던 차에  내앞에 그분이 지나가니까 진짜 속으로 진짜 속으로 진짜 속으로...

' 아 저 할머니가 그 귀신들린 할머니 ..' 

이렇게 까지 생각하고 걷던 그순간에 그할머니가 세상에서 한번도 볼 수 없었던 일그러진 얼굴 표정으로 나한테 달려오시더니

"그래 맞다 니가 생각하는게 맞다."

하면서 내 목을 졸랐어


나는 맹세코 입밖으로도 꺼낸적없는....  나중에 친구한테 물어봤었는데도
자기만 이야기하고 있었지 너는 듣기만했었다고....


할머니가 내 목을 막 조르니까 나는 엎어져서 무섭고 아파서 울고  친구는 놀라서 울고
지나가던 아저씨가 왜그러시냐고 사람들이 모여서 할머니 떼네고


그 아저씨가 하는말도 아니 무슨 노인네가 이리 힘이 좋냐고 손에 힘들어간거 보라고...


근처에서 일하던 아빠랑 엄마가 전화받고 놀라서 뛰어오셨지....
그 할머니는 그뒤로 안보이시더라고

무튼

그래서 나는 지금도 누구한테도 "야~ 너 귀신같이 잘 안다" , "귀신같이 딱 맞췄네" 라는 말은 안써...

귀신은... 귀신같이 알거든..








*종교 이야기 불편해도 나는 교회냔이라 댓글에서 종교적인걸로는 언급 안됐으면 좋겠어*

읽어줘서 고마워


NO SUBJECT DATE HIT
외커에서 개선될 사항이 있으면 알려주세요! 2017-02-08 28493
레벨2 → 레벨3 등업신청 안내 2017-01-09 97392
배너대회 우승 발표!!! (265) 2017-02-28 39369
8947 [미스테리] [네이버미스테리] 국제마케팅 8조 (51) 2017-01-19 11345
8946 [공포자료] 실제로 존재했던 살인용 호텔.jpg (109) 2017-01-17 17239
8945 [공포괴담] 【2ch 괴담】회사서 잔업 못하게 방해하는 유령 이야기 (39) 2017-01-17 5209
8944 [공포경험] 어떤것에 홀렸던걸까 (20) 2017-01-17 3640
8943 [미스테리] 부산 신혼부부 실종 사건 (137) 2017-01-15 20605
8942 [공포경험] 화장실쪽으로 머리를 두고자면 항상 악몽을 꿔 (30) 2017-01-15 3912
8941 [공포경험] (찾아줘) 여성 운전자가 운전할때 문 꼭 잠그라는 내용 (46) 2017-01-15 9662
8940 [공포경험] 주변지인 관련해서 꿈꿨던썰 찐다...... (21) 2017-01-15 3573
8939 [공포경험] 짧지만 강했던 내 친구 새 집 일화 (43) 2017-01-15 7663
8938 [공포경험] 우리집은 나에게있어서 안전한곳이 아니었어 (62) 2017-01-15 8924
8937 [공포경험] 양호실에 자주 가던 언니 친구 (40) 2017-01-12 8909
8936 [공포경험] 동생이랑 같이 있어야만 보이는 무언가! (32) 2017-01-11 4555
8935 [공포경험] 어려서 살던 아파트 (53) 2017-01-10 9317
8934 [공포경험] 냔들아 나 무서워ㅜㅜㅜ(별거아님주의) (18) 2017-01-09 4284
8933 [공포경험] 아기는 정말 영이 밝은걸까? (30) 2017-01-09 7563
8932 [공포경험] 어제밤 산고개를 넘어 오는길 (39) 2017-01-06 6758
8931 [공포경험] 귀신같이 안다는 말 (71) 2017-01-06 12817
8930 [공포경험] 공포의 flv파일 (18) 2017-01-06 5521
8929 [공포괴담] 중학생때 가정선생님이 겪었다고 말해줬던 계곡 이야기 (46) 2017-01-05 7868
8928 [공포괴담] 우리 고등학교에 귀신? 무튼 뭔가 나온 적이 딱 한 번 있어 (18) 2017-01-05 3904
8927 [공포경험] 나냔 어렸을때 겪은 이야기 (33) 2017-01-05 3294
8926 [공포경험] 아빠가 어렸을 때 겪었던 이야기 (75) 2017-01-04 7610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