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셜록 더빙해줘서 너무 고맙다
IP :  .145 l Date : 17-01-11 17:49 l Hit : 2102
고맙다고 느끼는 거 자체가 우리나라 더빙계가 얼마나 바닥인지 보여주는 표현같긴 한데.

너무 반발이 커서 셜4 더빙 안해주나 발 동동 굴렀었거든.

근데 해준다고 해서 너무 좋았고 고맙더라.

이제 셜4도 끝나는데...배우들 말로는 시즌4가 끝이 아니라 하니, 시즌 5도 더빙으로 보고 싶은데...

이번에 더빙으로 말이 너무 많이 나왔고, 충격적일 정도로 적대시 하는 모습을 보고 회의감을 많이 느꼈어.

셜3에서 이미 볼장 다 봤다고 생각했는데, 성우를 비이냥되는 셜록 더빙판 나온데서....

끝이 안 보이는 밑바닥으로 가라앉는다는 생각도 들더라.

이유를 알 수 없는 분노와 비난을 어떤 식으로 받아들이고, 받아쳐야만 할지.

싫다고 무조건 소리지르는데 거기다 대고 보라고 억지로 들이미는 것도 아닌데...그냥 나같은 더빙빠는 입다물고 그 비난에 두들겨 맞고만 있어야 하는 건지...그냥 답답하다.

싫어하는 마음도 이해하고 싫다고 말하는 것도 입틀막 할 생각 없는데, 그 앞을 가로막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주변에서 더빙 싫다고 화내고 열내는 사람들이 있어서 더 답답해.

더빙은 장애인이나 어린아이, 노인을 위해 '필요'하기도 하지만 개인취향으로 원하는 사람도 많잖아.

취향을 취향이라 말 못하고 더빙을 반대하는 사람들 앞에서 무의식적으로 '필요'한 이유에 대해 설명하는 날 보고선...

어쩌다 이렇게 되었나 싶기도 하고. 음지문화 파는 것도 아닌데. 왜 괜히 부끄러워하고 쑥쓰러워 했나 반성했었어.

그리고 셜록같은 추리물은 확실히 자막도 좋고, 원어도 좋지만 더빙으로 보는 게 이해가 확 되고 시야가 넓어지더라.

원어로 볼 때는 발견하지 못했던 것들을 볼 수 있고, 원어랑 다르기 때문에 새롭게 느낄 수 있는 매력도 있고.

성우분들 연기야 말하면 입 아프고. 가끔 원작 초월 더빙도 나오고.

시즌3-3에서 마그누센 캐릭터는 정말 지독했는데 더빙으로 들으니까 되게 섹시하게 느껴지더라.

셜록 시즌 다 끝날 때까지 더빙으로 오래 보고 싶다. 근데 시즌5는 또 언제 나올런지...ㅜㅜ

이번에도 비난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그 와중에 새롭게 입덕했다는 사람들이 있어서 내가 괜히 뿌듯하더라.

시즌 5때는 똑같은 일을 당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사실 성덕 입장에서는 더빙으로 더 많은 작품을 보고 싶은데 입지가 점점 좁아지는 게 참 아쉬워.


NO SUBJECT DATE HIT
[필독] 꼭 읽어주세요! (823) 2014-01-24 264189
팬커스를 오픈하였습니다. (637) 2017-02-19 21812
외커에서 개선될 사항이 있으면 알려주세요! 2017-02-08 61192
20361 [정보] 아코 신작 <744hours> 성우진 (38) 2017-01-16 2440
20360 [자료] 셜록 더빙 관련 허지웅 인스타 jpg (16) 2017-01-16 3416
20359 [잡담] 최근 3년간 발매 된 벨드씨 중에 추천받아! (한일모두) (26) 2017-01-15 1675
20358 [자료] 남도형 님 병역 면제 아니니? (14) 2017-01-15 2585
20357 [잡담] 매번 이름(발음)때문에 혼돈을 주는 성우.... (15) 2017-01-15 2296
20356 [정보] (벨드씨) 텐카운트 5 발매 정보 (15) 2017-01-14 1558
20355 [정보] 3월의 보름을 조심하라 성우진+스팟+이벤트 (39) 2017-01-13 2568
20354 [잡담] 성우잡지 3권 나눔함~ (22) 2017-01-13 1489
20353 [자료] [고독한 김혜성 먹방 시즌1 1화] 돈까스 메밀정식 (8) 2017-01-13 1240
20352 [잡담] 셜록 더빙해줘서 너무 고맙다 (25) 2017-01-11 2103
20351 [자료] [오버워치] 파라 성우 조현정 인터뷰 with 겐지 성우 김혜성 2탄 (3) 2017-01-11 932
20350 [잡담] 로미오 드씨 듣구와따~ (타카하시 히로키x하야시 유우) (6) 2017-01-11 915
20349 [잡담] 켄느 요나가 손가락하트 (세이유홈페이지 새사진) (34) 2017-01-10 2515
20348 [자료] 영화 <씽> 성우들의 노래 대결 (5) 2017-01-10 1233
20347 [자료] 남동생과 '노래가 좋아'에 출연한 성우 정재헌 (18) 2017-01-10 2057
20346 [정보] 프로가 뽑은 "성우 총선거" 1 위는 야마데라 코이치 (55) 2017-01-09 2938
20345 [자료] [영상] 민승우 성우님의 제노스 피규어 넨도로이드 개봉기 (16) 2017-01-09 1178
20344 [잡담] 너의 이름은 더빙판이 우리나라에만 없다는게 사실인가요 (68) 2017-01-09 3139
20343 [잡담] club at-x 기억나는 존잼편 추천 좀! (1) 2017-01-09 584
20342 [잡담] 좋아하는 성우가 나오면 무조건 챙겨 듣니? (72) 2017-01-09 1662
20341 [잡담] 초보 성덕냔의 질문(드씨관하여) (26) 2017-01-08 1576
20340 [자료] <셜록> 존 왓슨 성우 박영재, 더빙판 시청 독려 자필 메시지 (41) 2017-01-08 2086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