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공] 언니네 개가 우리 집에 온지 4달째 개를 잘못 키우고 있는 듯
IP :  .19 l Date : 17-01-11 23:33 l Hit : 3593

오늘 자 밥 먹는 자세가ㅋㅋㅋㅋㅋㅋ 참ㅋㅋㅋㅋ

언니가 못 키우게 되서 데리고 온 게 10월인데
원래 사료 혼자 잘 먹던 애가
두 달만에 먹여줘야 먹고..
오늘은 누워서 받아먹더라...

엊그저께까지는 그래도 앉아서 먹었어..^^


뭐.. 워낙에 먹성이 좋아서
안 먹여줘도 배고프면 먹긴 할거야.

나날이 어리광이 늘어서 이제 엄살도 부리고요..
산책가다 지 맘에 안 드는 방향이면 시룬데?? 하는 표정으로
띠껍게 쳐다보고요...

이쁘다 이뿌다 하니까 건방져지고 있음.

그래도
온갖 자세로 활개치고 자다가도
마지막엔 항상 내 베게를 반틈 배고 자는 게
넘 귀여워서 출근하기 싫다..



NO SUBJECT DATE HIT
레벨2 → 레벨3 등업신청 안내 2017-01-09 266512
모바일 이미지 화질 개선 안내 2017-08-31 19138
[필독] 꼭 읽어주세요! (823) 2014-01-24 332739
50047 [사공] 누나 다리가 제일 조아오 (31) 2017-01-12 4615
50046 [사공] 접종 마친 기념으롱 ^.^ (20) 2017-01-12 2905
50045 [이야기] 고양이 하루 사료 양 어떻게 되니? (22) 2017-01-12 1557
50044 [이야기] 냥이 괴롭히는 포메냔.avi (43) 2017-01-11 3184
50043 [사공] 언니네 개가 우리 집에 온지 4달째 개를 잘못 키우고 있는 듯 (17) 2017-01-11 3594
50042 [이야기] 엄청 귀여운 곰냔들 보구가라! (11) 2017-01-11 1506
50041 [질문] 강아지가 질투해서 짖는걸까??? (4) 2017-01-11 729
50040 [사공] 패딩을 샀다 (29) 2017-01-11 3631
50039 [이야기] 애기 강아지의 쥐랄스러움은 언제쯤 멈출까... (18) 2017-01-11 1750
50038 [사공] 우리집 멍뭉이가 노는 방법 有 (22) 2017-01-11 2536
50037 [이야기] 15살 노견 어제 자궁축농증 수술하고 오늘 집에 왔어(긴푸념주의) (12) 2017-01-11 1475
50036 [이야기] 햄스터 분양 고민 중이야 (7) 2017-01-11 1292
50035 [사공] 급 보고싶어서 꺼내본 내새기 영상 (골햄) (13) 2017-01-11 1643
50034 [이야기] 하루종일 잠만자구 나삐져떠.gif (40) 2017-01-11 7219
50033 [질문] 혹시 유럽에서 사올 만한 애견용품이나 간식 있을까? (4) 2017-01-11 770
50032 [질문] 고양이는 장모종이 털이 더 많이빠지니?? (34) 2017-01-11 1666
50031 [이야기] ㄷㅇㅁ이ㅍ ㅇ ㅐ정 ㅅ ㅏ료 관련메세지 (20) 2017-01-11 2243
50030 [사공] 노는 고양이들 (19) 2017-01-11 2845
50029 [이야기] 아빠 우리 친척아저씨 맞아.gif ??? (15) 2017-01-11 3691
50028 [질문] 냥이 키우는 집사베이리들아 털청소 어떻게 하고있니? (35) 2017-01-11 1305
50027 [질문] 둘째가 첫째한테 올라타서 목을 물어ㅜㅜ(냥이) (5) 2017-01-11 1385
50026 [질문] 회사에있을때 애가아프면 솔직히 말해? (35) 2017-01-10 3068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